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


Open World-class Research Platform, KBSI

참여마당

성과정보 통합검색
성과정보 통합검색

보도자료

제 목기초지원(연), 신약 스크리닝 활용 기술 이전

내용보기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기초지원(연), 신약 스크리닝 활용 기술 이전

- 신속한 유전체 발현 진단으로 차세대 신약 개발에 활용 -

기초지원(연)-(주)이바이오젠 6월 27일(화) 기술이전 협약 체결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□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(원장 이광식, 이하 기초지원연)은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높여주는 약물 작용점 분석기술(TNA, Transcription factor Network Analysis)을 개발해 기술 이전한다.

□ 이전되는 기술은 생명체에서 실시간으로 약물에 대한 작용점을 분석해 신약 스크리닝*의 효율을 대폭 증가시킬 수 있는 기술로, 바이오제품 및 분석서비스 전문기업인 주식회사 이바이오젠(대표이사 유성덕, 이하 이바이오젠)에 이전(계약금 1억 원, 경상기술료 매출액의 2%)되며 기술이전 협약식은 6월 27일 오후 3시 기초지원(연) 대덕본원에서 개최된다.

* 스크리닝 : 약물의 작용점을 제어할 수 있는 물질을 찾는 작업

□ 기초지원(연) 생물재난연구팀 장익순, 장현진, 이경복, 최종순 연구팀은 세포에서 예상되는 작용점, 즉 유전체에 대한 약물의 신호전달 상호작용체계(Signaling Network)를 사전에 파악해 약물이 투입 된 후 작용점까지의 전달과정을 손쉽게 분석할 수 있게 했다.

- 또한 약물의 작용점에 대한 반응결과를 형광 및 발광을 활용해 세포수준 뿐 아니라 동물에서도 같이 분석할 수 있게 해 신약 개발의 효율성과 재현성을 크게 증대시켰다.

□ 약물 작용점 분석기술은 특정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선정된 표적에 대해 시험대상인 약물이 제대로 반응하는지를 살펴보는 기술로서 작용점을 제어하는 물질을 찾아 신약으로 개발하기 위해 필수적이다.

- 기존에 사용되어 온 분석 방법은 작용점에 대해 신호전달체계를 모두 파악해야 해 비용 및 시간이 많이 필요했지만 이번 기술로 효율이 최대 100배까지 향상돼 신약개발 시장에 혁신적인 반응이 예상된다.

□ 이바이오젠은 TNA를 이용한 약물의 작용점 분석기술을 유전체 발현 네트워크를 표적으로 하는 신약 스크리닝 기술에 적용할 계획이며 세포를 비롯한 생명체의 사멸 없이 유전자 발현 분석이 가능한 TNA 개발 및 신약시장 상용화를 추진하기 위해 기초지원(연)과 협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.

□ 기초지원(연) 장익순 박사는 “이번 기술이전으로 그동안 신약개발 과정에서 시간과 비용이 많이 들었던 실험들을 대체해서 신약개발의 효용성을 증대시킬 것”이라며 “국내 기업들이 신약개발 분야에서 거대 다국적 기업들과의 경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”고 소감을 밝혔다.

□ 신약개발 분야는 평균 10~15년 이상의 긴 연구개발 기간과 막대한 투자가 필요하지만 성공확률이 1/5,000~1/10,000에 불과한 대표적인 고위험-고수익 산업으로, 최근 다양한 질환 관련 원인 유전자가 밝혀져 있고 관련 단백질 수가 현재 500개에서 3~4,000개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약물 작용점을 분석하는 기술의 중요성은 앞으로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.

□ 이번 기술은 기초지원(연) 주요사업 “약물표적지향형 단백질 탐색 신기술 개발-약물결합단백질 탐색 및 기능연구”의 지원으로 개발되었다.

☎ 문의처 : 기초지원(연) 중소기업지원팀 이문상 선임기술원(042-865-3519)
기초지원(연) 생물재난연구팀 장익순 선임연구원(042-865-3430)
목록
만족도조사

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?

관련기관 relative organ

배너 제어

재생 정지
more